Play Life Work

airpods 사용기 +1

애플 AirPods 3개월 사용 리뷰

 


 

 

Apple 공식 홈페이지 홍보 사진

 

 

 

애플 제품 출시 키노트때부터 화제에 중심이었던 AirPods  = AirPod(L) + AirPod(R)

 

출시 초기 물량부족으로 신제품이 219,000원이지만 중고가 300,000원을 호가하는 기이한 현상을 보이며 시장에 나타났다.

 

중고가는 조금 내린 추세지만 공급은 아직도 원활하지 않은 듯 하다.

 

 

콩나물 or 오랄비 등등 패러디를 보며 킥킥 거리며 디자인을 까던 필자도 결국 구매하게 되어버렸다.

 

그리고 지금은 아이폰 유저가 무선이어폰을 추천해달라고하면 강력하게 에어팟을 추천할 수 있게되었다.

 

에어팟 그 매력을 알아보자.

 

 


 

 

 

구성품 : 케이스 겸 충전기 1개, 에어팟(L), 에어팟(R), USB 충전선 (어댑터 미포함)

 

 

매력 하나. 편리함

 

이걸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편리하다 정말 너무 너무 편리하다.

 

기존에 리뷰했던 HBS-1100같은 넥밴드형이나 기타 다른 블루투스이어폰들을 처음 접했을 때

 

폰의 움직임에 구애받지 않는 편리함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머리를 아무렇게나 움직여도

 

가끔은 이어폰을 끼고있다는 것을 까먹을 정도로
 

옷벗다가 떨어지면서 알아차리는 경우도 있었다.

 

홍보용 사진에 의미하는 선이없다. 간결하다. 경이롭다.

 

이 부분을 십분 이해할 수 있었다.

 

아마 이건 에어팟이 아닌 다른 Wireless에게서도 느낄 수 있는 매력일 것이다.

 

그러나 아이폰 or 아이패드를 사용하고 있다면 추가적인 편리함이 있다.

 

페어링이 너무 손 쉽다는 것.

 

애플 디바이스 근처에서 에어팟 뚜껑을 열기만하면 페어링이 된다.

애플기기가 아니면 케이스 뒤에 버튼을 눌러 블루투스로 페어링하면 됩니다.

 

최초 페어링 후에는 에어팟을 귀에만 꽂기만 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아이폰 -> 아이패드로 변경 시에 다시 페어링 딜레이가 조금 발생

 

첫 구매후 똑바로 침대에 누워서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할 때 그 감사함은 아직도 잊을 수 없다.

 

해외 리뷰어들도 많은 영상을 올렸지만 착용하고 러닝이나 운동을 할때도 매우 편리하다.

다만 땀 조심하시길..

 

넥밴드형은 뛸때 "탁탁"거리는 노이즈가 영.... 거의 운동에는 사용할 수 없겠다는 느낌이었다.

 


매력 둘. 마이크

 

빔포밍(Beamforming)[각주:1] 마이크

 

이거 정말 물건이다.

 

이어폰을 쓰면서 특히 블루투스 이어폰을 쓰면서 통화할 때 느꼈던 가장 큰 불만은 통화시 마이크였다.

 

이어폰때는 마이크부분을 거의 입에 물다싶이 했었고

 

기타 블루투스 이어폰때는 전화기로 착신을 변환하는 일도 종종 있었다.

 

그러나 에어팟은 정말 상대방이 내 말을 너무 잘 알아듣는다.

 

써봐라! 이 기능은 정말 대박이다.

 

빔포밍기술을 위해 에어팟에 마이크가 두개가 있다고 한다

 

 

 


매력 셋. 배터리

 

 

애플 공식 홈에서 발췌한 내용이다.

 

최대 5시간은 음악만 듣는다면 가능할지도 모르겠지만 통화시 더 빨리 배터리 소모된다.

아마 빔포밍을 하기 위한 자원소모가 크리라 예상

 

출퇴근시 편도 2시간정도 소요되는 필자로써는 2시간정도써도 절반정도 사용되는 것 같긴하다.

사실 사용 후 케이스에 넣어버리면 다시 충전이 되어버려서... (이 또한 장점)

 

블루투스 장비의 단점(?)은 간결한 장비일수록 배터리용량이 작기때문에 지속적으로 충전을 해줘야한다는 점이다.

 

에어팟은 그 부분을 훌륭하게 해결한 것 같다.

 

사용 후 케이스에 보관하면 자동으로 충전이되므로

필요한 순간에 배터리가 없어서 아쉬웠던 적이 3개월동안 한번도 없었다.

케이스에 넣을때 "촥"하며 자석에 달라붙는 느낌은 뽁뽁이만큼 중독성 있고 재미있다.

 

또한 상황에 따라 왼쪽 or 오른쪽 하나만 사용도 가능하니 장시간 통화시에는 번갈아 사용하는 방법을 이용하시길 바란다.

 

이거 여기까지만 보면 너무 완벽한 제품 아닌가요?

 

혹시 필자 앱등이인가요?

 

그래서 준비했다.

 

3개월동안 실사용을 하면서 느낀 아쉬움점도 함께 알아보자.

 

아쉬움 하나. 가격

 

그렇다. 사실 219,000원짜리 이어폰을 손쉽게 구매해서 사용해볼만한 가격은 아니다.

 

필자도 2만원짜리 블루투스 이어폰부터 시작했었다.

 

그런데 쓰다보면 아쉬워서 자꾸 조금 더 좋은 조금 더 좋은 제품에 눈이 가게되더라.

 

다만, 필자는 통신사 마켓에서 포인트할인을 받아서 구매해서 조금 더 저렴하게 구매했다.

그래 니들이 주는 포인트 이런데라도 쓸수 있어야지

 

누구는 가격이 아쉽다고 말하기 애매하다고 할수도 있다.

소위 쓸만한 제품들은 기본 십몇만원이상이다.

 

그래서 누군가는 이정도의 매력의 제품이 219,000원이면 적정하다고 하기도 한다.

케이스나 에어팟(L) 에어팟(R)을 분실시 각각 별도로 구매가 가능하다니 참고바란다.

 


 

아쉬움 둘. 방수
방수가 안된다.

 

아쉽다.

 

안된단다. 방수가

 

그렇다.

 

비올때 조심해라.

 


 

아쉬움 셋. 차음성

이 부분을 굉장히 중요시 하는 분들에게는 비추천하고 싶다.

 

헤드셋의 차음성을 바라시진 않겠지만 거의 안된다고 보시면 된다.

 

주변이 조용하면 듣는데 문제가 없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는 지하철,버스에서 밖에서 귀로 들리는 소리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거의 휴대폰 볼륨을 끝까지 올려야할 때가 종종 있었다.

그러다 가끔 조용한 곳에서 고막 터질뻔하지..

 

그렇게 3개월동안 필자가 사용하며 느낀 에어팟의 매력과 아쉬움이었다.

 

많이 주관적일수도 있지만 에어팟을 구매를 고려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기타 정보

 

1. 에어팟은 펌웨어 업그레이드 가능

 

에어팟이 연결되어있으면

 

설정 > 일반 > 정보 > AirPods에서 펌웨어 버전이 확인 가능

 

작성시점 기준으로 필자의 에어팟 펌웨어 버전은 3.5.1이다.


2. 멀티포인트[각주:2] 불가


이건 정말 아쉽다. HBS-1100에서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동시에 연결해서 잘 썼는데


위에서 언급한 펌웨어로 해결 가능한거면 해줘라. 애플






  1. 일정한 배열을 이루고 있는 송/수신기를 이용해서 무선 신호를 보내거나 받아들일 때 방향성을 부여하기 위한 신호처리 기술 [본문으로]
  2. 멀티페어링과 다른 개념 2개 이상의 디바이스에 동시적으로 연결할 수 없다. 멀티포인트가 가능하면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동시에 연결해서 아이패드로 영상으로 보다가 아이폰으로 전화가오면 바로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통화가 가능하다. [본문으로]

Comment +2